행복은 마음이 따뜻해지는 순간이다

Canon EOS 5D Mark III | 1/125sec | F/2.0 | 0.00 EV | 50.0mm | ISO-4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4:06:02 13:24:15


사람이 움직이는 곳에 돈이 있다



흔히 돈은 벌기는 어려워도 쓰기는 쉽다 했다. 

그러나 이렇게 사람이 살아가는데 없어서는 안 될 돈임에도 불구하고 돈은 언제나 남는 법이 없다.

아무리 있다가도 없고 없다가도 있는 것이 돈이라지만 정작 내가 필요할 때는 없다.

수중에 돈이 들어올 때는 기쁘다가도 빠져  갈 때에는 손쓸 틈조차 없다.

돈에 노예가 되고 싶지 않아도, 어느새 돈돈 하는 자신의 모습에서, 문득 우린 삶이란 고통을 알게 되는지도 모르겠다.

돈을 벌기 위해서는 사람이 모이는 곳에 가야 한다.

명예를 얻고 부자가 되고 싶다면 다른 사람과의 경쟁을 두려워해서는 안 될 것이다.

돈 버는 일을 하기 위해서는 돈 많이 주는 일을 할 수 있는 곳으로 가야함은 기본 중의 기본이다. 

그리고 같은 일이라도 주도적으로 하느냐 그렇지 않느냐에 따라 귀는 돈의 크기도 차이가 있음을 알아야 한다. 

책임이 커질수록 그 차이도 다르다.

물론 행복이 돈으로 주어지지는 않는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돈은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는 사실이다. 

돈을 어떻게 벌고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행복의 크기도 분명 다를 것이다.

“개처럼 벌어 정승처럼 쓰라.” 라는 격언처럼 돈 버는데 직업의 귀천이나 방법이 무슨 큰일이겠냐 싶겠지만,  분명한 것은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통해 돈을 벌 수 있다면 보다 더 행복하다는 사실이다.

가만히 사는 동안 자신이 쓴 돈의 크기를 따져보라.

어린아이에서 어른이 된 현재까지 벌고 쓴 돈이 계산조차 안 될 정도로 많다는 사실을 알게 될 것이다

물론 대부분 필요하고 써야 될 곳에 쓰였겠지만 그렇지 않은 돈도 엄청날 것이다.

수입이나 지출 모두 좀 더 계획적이었다면 하고 뉘우칠 것이다.

그러나 어차피 돈을 써야 할 순간이라면 기분 나빠지기 전에 쓰는 것이 옳다.

돈을 가장 쉽게 모으는 방법은 쓰지 않는 것이라 한다.

사람은 어차피 먹고 입어야 하는 의식주라는 기본적인 쓰임이 있기에, 목표를 정하고 그 목표에 이를 때까지 가급적 적게 쓰도록 노력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돈을 버는 아무리 좋은 방법이 있어도 의지로 그것을 실천하거나 행동으로 옮기지 못한다면 무슨 소용이랴?

그렇기에 돈을 쫒기 보다는 돈이 나를 따라야 한다는 격언이 생겼는지도 모른다.

자신의 능력을 점검하라.

 자신이 어떤 능력이 있는지 알기만 해도 아마 돈을 버는 방법은 무궁무진할 것이다.

기회를 놓치고 나면 이랬으면 좋지 않았을까 후회하곤 한다.

결국 돈을 버는 가장 좋은 방법은 바로 자기 자신에게 있는 것이다.

평소 함께하는 사람들를 소중하게 것만으로도는 그 삶은 충분히 빛날 수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레이싱모델 김준영



함께 울기만 해도 좋다



사람에게 항상 좋은 일만 있을 수 없다.

사는 동안 좋은 일이 하나라면 나쁜 일은 그 열배는 될 것이다. 

본디 사람은 바라고 원하는 것이 많기에, 바라는 것만큼 이루어지지 않기에 그렇다.

그래서 기쁜 일보다 슬프고 고통스러운 일이 더 많고, 이루어지는 것보다 이루어지지 않는 것들이 더 많다.

그만큼 눈물 흘릴 일도 많다는 증거일 것이다.

어쩌면 같이 울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행복하다.

해결해 줄 수 있는 것이라면 해결해주고, 해결해 줄 수 없는 것이라면 들어주고, 그도 저도 못할 것이라면 같이 울어주는 것도 좋은 해결방법 중 하나다.

사람은 싸우다가도 언제 그랬냐는 듯 어울리고, 웃다가도 울고, 하늘이 무너질 것 듯한 아픔 속에서도 먹어야 하는 존재다. 

무엇인가를 함께했다는 그 사실만으로도, 그 사람은 나와 함께 살아가는 영원한 존재가 되는 것이다. 

함께 한 추억이 많은 사람은 결코 잊혀지는 법이 없다. 

서로 사는 곳이 달라 떨어져 있어도, 기억을 떠올리는 그 순간순간 늘 함께한다.

비록 이미 천진스러운 얼굴과 모습은 달라졌어도, 그리움으로 가득 찬 마음속에는 언제나 예전 그대로이다.

오해나 잘못이나 원망이나 미움이나, 내가 그 사람과의 인연이 없었다면 애당초 만들어질 수 없는 감정인 것이다.

 거짓 없는 그리움이 흘리는 그 눈물은 언제나 아름다운 것이다.

나이가 들면 눈물이 많아진다는 말이 있다. 

후회하거나 울 정도의 삶도 아닌데 지나온 시간은 언제나 슬프다. 

다시 돌아갈 수 없는 시간이며, 가장 꿈 많고 활기차고 아름다웠던 시간이기에 그런지도 모른다.

그 사람 없으면 모두를 잃은 것처럼 아팠고, 그 꿈을 이루지 못하면 마치 나의 인생이 끝인 것처럼 고통스러웠었다. 

최선을 다했지만 만족할 만큼은 아니었다는 마음이 흘리는 한탄이 아닐까 싶다.

때로는 위로의 말과 행동만으로 부족할 때가 있다.

삶이 단절된 정도의 위기와, 소중한 사람을 잃었을 때는 무슨 말이 필요할까?

그저 서로를 부둥켜안고 진심을 다해 함께 울어주는 것이 최고다. 

그리고 난 뒤 그 사람을 대신하여 자신의 힘으로 할 수 있는 일을 정성을 다해 해주면 된다. 

눈물의 맛이 짠 것처럼 소중한 사람을 위해 흘리는 눈물은 그 어떤 가치보다 고귀하고 아름다운 것이다. 

울고 싶어도 울지 못할 때가 있다. 

너무 슬퍼서 그렇기도 하지만 진심이 아닐 때도 그렇다.

그러므로 누군가를 위해 울 수 있음은 그 누군가를 내가 진정으로 좋아하고 있다는 뜻이다.

그 누군가가 내 자신보다 먼저라는 마음이 앞서지 않으면 눈물을 흘릴 수 없다.

곁에 있는 사람을 막연히 그 누군가로 생각하지 말고 그 사람을 위해 진심으로 함께 울어주는 사람으로 살라. 


Canon EOS 5D Mark III | 1/200sec | F/1.2 | 0.00 EV | 50.0mm | ISO-64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4:06:02 13:14:34레이싱모델 김지민




함께 라고 느낄 때 진정으로 행복하다




요즘 사람들은 다른 사람에게 그리 관심을 두지 않는다.

아마 그 이유는 사람을 믿지 못하는 두려움과 경계의 표시이기도 하다.

악의적인 범죄와 사기가 만연한 사회에 살기에, 일상을 함께하는 주변 사람조차 믿지 못하는 것이다.

공권력이 정의를 지켜내지 못하고, 힘과 권력을 가진 기득권층을 비호하는 현실에서, 의지할만한 사람이 없는 것이다. 

그렇기에 마음의 방황 역시 더 심화될 것이다. 

사람들에게 “왜 사느냐.”고 묻는다면, 아마 각자마다 다른 대답이 나올 것이다.

어떤 사람은 사회적인 명예나 성공을 말할 것이고, 또 어떤 사람은 부자가 되고 싶다고 말할 것이다.그러나 나에게 묻는다면 “행복하기 위해서”라고 답할 것이다.

아무리 명예가 높고 돈이 많아도, 정작 마음이 행복하지 않으면 그 삶은, 결코 성공한 삶이라 말할 수 없을 것이다. 

왜냐하면 스스로 만족해야 행복하기 때문이다.

행복은 마음이 따뜻해지는 순간이다. 

나를 비롯하여 다른 사람의 행동이 나의 마음을 감동하는 순간이다.

그리고 사람에게 있어 마음이 가장 따뜻해지는 순간은, 아마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으로부터의 관심일 것이다.

그것은 우리는 누가 뭐라 해도 주변 사람들로부터 사랑과 관심받기를 원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만큼 정을 받는다는 것은 가슴 벅차는 일인 것이다. 

강호동·이경규 진행을 하는 “한끼줍쇼”에서, 밥을 함께 먹는 사람을 식구라 부른다고 말하는 것처럼, 관심 역시도 다른 그 누구보다도 늘 함께하는 소중한 가족들로부터 받을 때 가장 행복하다.

사랑받고 있다는 관심을 주고받는 그 시간이야말로, 세월이 가도 결코 잊을 수 없는 순간 되는 것이 아닐까?

이렇듯 사람은 마음 따뜻한 추억이 많아야 행복할 것이다.

내 마음이 따뜻해 질 때는 가족의 잠든 모습을 볼 때다.

내 곁에서 잠을 잔다는 것은 다사다난한 하루의 일상을 무사히 보내도 돌아왔다는 의미일 것이다. 

때로는 나의 간섭과 잔소리에 투덜거리고, 자기가 원하는 것들을 넉넉하게 지원해주지 않는다고 삐치기도 하지만, 잘하든 못하든, 나의 보호 아래, 소중한 사람들이 편하게 잠든 모습에 감사하게 된다.

이렇게 “우린 함께이구나!” 하는 기분을 느낄 때 진정으로 행복하다.

세상에서 어머니의 품안 처럼 따뜻한 곳도 없을 것이다. 

그렇기에 동서양을 막론하고 누구나 가장 사랑하고 그리워하는 사람은 어머니다.

그리고 시간과 땀과 노력으로 자신이 원하는 결과를 얻었을 때나, 

존경하는 사람으로부터 칭찬을 받거나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을 얻었을 때만큼 따뜻한 순간도 없을 것이다.

마음을 받았음에도 진정으로 마음을 주지 못하는, 마음조차 계산하는 사람이 되어서는 안 된다.


Canon EOS 5D Mark III | 1/200sec | F/1.2 | 0.00 EV | 50.0mm | ISO-64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4:06:02 13:15:06

Canon EOS 5D Mark III | 1/160sec | F/2.8 | 0.00 EV | 88.0mm | ISO-10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4:06:02 13:50:15

1/160sec | F/2.8 | 0.00 EV | 175.0mm | ISO-10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4:06:02 13:50:18

령혼™

단상·칼럼·포토에세이·저널리스트 김진철 웹사이트

    이미지 맵

    단상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